728x90
반응형

이준석 기자회견 후폭풍…與 "대통령 '개고기'에 비유 망언"

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주말 기자회견을 두고 여권 인사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. 전날 회견에서 이 대표는

"돌이켜 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면서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팔았고 가장 잘 팔았던 사람은 바로 저였다"고 언급했다.

이 대표의 '양두구육(羊頭狗肉)' 발언을 두고 김미애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"당 대표였던 분의 입에서

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"이라고 지적했다.


김 의원은 "윤석열 대통령께서 비록 정치에 미숙함은 있을지 모르나, 국가와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은

의심할 여지가 없고 결코 개고기 비유로 비하될 분이 아니다"라며 "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본인의 일로

윤리위 징계가 있었다. 왜 그에 대한 말씀은 없으신가"라고 비판했다.

 

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도 같은 날 이 대표를 향해 "지나져도 많이 지나쳤다"며 "눈물팔이하지 말고 멈추라"고

목소리를 높였다. 나 전 의원은 "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, 오히려 존중해줬다"며

"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 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"고 적었다.

윤 대통령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보낸 휴대폰 메시지에서 언급한 '내부총질' 표현도 나왔다.

나 전 의원은 "대선 내내 소위 내부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, 지방선거 직전에 일부 조직위원장을

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대표는 더 이상 청년정치인이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

가고 있음을 확신했다"고 평가했다. 그러면서 "당이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함은 나도 비판하지만,

이 대표는 더 이상 국정동력을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를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"며

"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,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아달라"고 강조했다.

 

홍준표 대구시장도 자신의 온라인 플랫폼 '청년의꿈'에 올라온 이 대표의 기자회견 관련 질문에

"왜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봤으면"이라고 답했다. 다른 글에서는 이 대표를 향해

"답답한 심정은 잘 안다. 억울한 심정도 잘 안다.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"면서도

"좀 더 성숙하고 좀 더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"고 조언했다. 홍 시장은 "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이 민주당과 동조해서

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본 일이 있나. 바른미래당 시절 손학규 전 대표를 모질게도 쫓아낼 때

손 전 대표의 심정을 단 한 번만이라도 생각해 본 일이 있느냐"며 "돌고 돌아 업보로 돌아오는 것이 인간사"라고 말했다.

반응형

+ Recent posts